정의장 `한반도 평화협정 연석회의’ 제안

열린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의장은 15일 취임 한달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반도 평화협정 추진을 위한 정당 연석회의’를 정식으로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은 연석회의를 통해 남북 당국간 회담 정례화와 개성공단 활성화, 정전협정의 평화협정으로의 전환을 위한 법적.제도적 정비방안을 주요 의제로 다루자고 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당 핵심 관계자는 14일 “남북.북미관계의 변화.발전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으로 이어지도록 정치권의 초당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연석회의를 제안하기로 했다”며 “최근의 한반도 정세로 볼 때 다른 정당들도 거부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우리당은 또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가 위원장을 맡고 있는 동북아평화위원회에 10명의 위원을 인선하고 실무 당직자도 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대북 정책기조 수정을 모색하고 있는 한나라당은 공식 제안이 올 경우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한나라당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일단 유효성에 의문이 들지만 제안이 온다면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