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 첫 對美 메시지 “비스켓 대신 곡물 더 달라”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이후 미국에 처음 보낸 메시지는 곡물지원 요청으로 밝혀졌다.


아사히신문 등 일본 주요 언론들은 8일 일제히 김정일 영결식이 있었던 작년 12월 말 북한이 미국에 식량 지원과 관련한 협상을 재개하고 지원 품목을 곡물로 변경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유엔 대표부를 통해 미국에 분유, 비스킷 등의 영양 보조식품 대신 쌀과 옥수수 등 곡물의 비중을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북한이 김정일 사망 이후 미국과 직접 협의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미국은 작년 12월 중순 베이징 북미 협의 당시 북한이 지원 식량을 군용으로 전용할 것을 우려해 영양 보조식품만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 같은 내용에 대해 양국 간 일정한 공감이 있어썬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북한은 미국의 영양식 지원 입장에 변경을 요구하는 입장을 전하고 “저장이 쉽고, 광범위한 주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을 원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미국은 북한의 요구를 거부하고 영양 보조식품으로 한정한 기존 입장을 고수했으나 재협의에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추가 협상의 여지는 남겨 놓은 것이다. 이에 대해 아사히 신문은 “김정일 사망 이후 중단됐던 북한의 대미 외교가 재시동한 것으로 향후 핵 문제를 포함한 북미 접촉이 활발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요미우리신문은 “북한이 곡물 지원을 요청한 것은 식량 사정이 어렵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새로운 체제의 안정을 위해 주민에게 베풀 특별 식량배급의 필요성에 쫓기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은 작년 12월 15, 16일 북한과의 베이징 협의 때 유아와 고령자를 대상으로 한 분유와 비스킷, 비타민 등 영양 보조식품을 매월 2만t씩 1년간 24만t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