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

정운찬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 동의안이 국회에서 통과됐다.

국회는 28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정 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 동의안을 표결로 통과시켰다. 이날 표결에 참가한 의원은 177명이며, 표결 결과 찬성 164명, 반대 9명, 기권 3명, 무효 1표였다.

이날 표결은 한나라당과 친박연대 소속 의원들만 참가했다.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등 일부 야당 의원들은 투표함을 막는 등 표결 저지에 나서기도 했지만 몸싸움 등에 나서지는 않았다.

민주당·자유선진당 의원들은 표결에 앞서 본회의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정 후보자의 소득세 탈루 의혹 등의 도덕성과 세종시에 대한 입장 불만 등을 내세워 인준 반대를 주장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총리로서 충분한 자격을 갖추고 있다며 인준 절차를 진행시켰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정 총리 후보자를 ‘소득세법’ ‘상속세 및 증여세법’ ‘조세범처벌법’, ‘공직자윤리법’, ‘국가공무원법’ 등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