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6자회담 늦어도 7월에는 열려야”

정우성(丁宇聲) 청와대 외교보좌관은 8일 제4차 북핵 6자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 “6월, 늦어도 7월에는 있어야 한다”며 “한국과 미국, 중국이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정 보좌관은 이날 낮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미군 고위장성 초청 오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유엔주재 중국대사가 말한 수주내 베이징에서 6자회담 개최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 질문에 ”그때까지는 돼야 한다. 계속 미룰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보좌관은 북미 뉴욕접촉 결과와 관련, ”북한은 아직 시기를 구체적으로 얘기하지 않았다“며 ”나쁜 얘기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말 한마디로 6자회담이 개최된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정 보좌관은 이어 ”북한이 그동안 부정적 시그널이 많았는데 어떻든 가장 최근에 날짜는 박지 않았지만 좋은 사인을 보냈다“며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나쁘지 않은 징조임에는 틀림없다“고 말했다.

정 보좌관은 한미정상회담 전망과 관련, ’두 정상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전제로 논의하느냐’는 질문에 ”6자 회담에 대한 양국의 전반적이고 기본적인 자세가 논의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