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옥임 “北외교라인 격상, 모종의 핵협상 준비”

한나라당 정옥임 의원은 24일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을 비롯한 북한 대미 외교라인 `3인방’의 승진과 관련, “북핵 협상에 있어 모종의 준비를 한다고 보는 게 맞는 판단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KBS 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강석주, 김계관은 북한의 핵협상을 주도한 인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복심을 꿰뚫으면서 북한의 이해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신뢰를 받았기 때문에 승진한 것 아니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의 협상에서 유연성을 발휘하기보다 기조를 유지하면서 때로는 협상하고 공세를 펴고 기만을 하는 것을 앞장선다는 의미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최근 북한의 유화공세에 대해서는 “그만큼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미이며, 긴장 수위를 끝까지 높이다 유화로 돌아서면서 새 국면을 조성하는 전술적 측면이 있다”며 “다만 요구 사항이 적절히 이뤄지지 못한다는 판단이 들면 어떤 형태로든 긴장을 조성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용어 중 통 큰 결단이라는 말이 있는데, 그 배후에는 통 큰 지원을 전제로 하는 부분이 있다”며 “다만 조금씩 물꼬가 트이고 있다는 점은 관계 진일보의 계기가 될 수 있으므로 이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 의원은 김무성 원내대표의 `북한 군량미 100만t 비축’ 발언에 대해 “여당 원내대표가 근거 없이 그런 말을 하겠느냐”며 “근거가 있지만, 어떤 근거냐에 대해서는 제가 말씀드릴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