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옥근 해군총장 “북, 동해도발 경계”

정옥근 해군참모총장은 24일 동해 해군 1함대사령부를 순시, 북한의 동해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완벽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고 해군이 밝혔다.

정 총장은 이날 서경조 사령관으로부터 동해 북방한계선(NLL) 경계와 북한 잠수함 침투 대비 등 군사상황에 대한 보고를 청취한 뒤 “북한은 우리의 상상을 초월하는 방법을 동원할 것이 예상되며 ‘성동격서’ 식으로 동해에서 도발할 수도 있다”면서 그같이 말했다.

정 총장은 “부대는 적의 도발시 작전지침과 예규, 교전규칙에 따라 즉각 대응하고 합동작전으로 현장에서 작전을 종결시켜야 한다”면서 “군사대비태세에 집중하되 지휘관이 주축이 되어 안정적인 부대관리에도 전력을 기울여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1함대는 필승의 전비태세 확립과 올바른 병영문화 조성, 엄정한 작전기강 확립, 건전한 음주문화 등 복무기강 확립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보고했다고 해군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