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6자회담 풀리면 이희호여사 방북 가능성”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은 21일 이희호 여사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 “오는 8월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1주기를 지나고 나서 6자회담 국면이 좋은 쪽으로 풀리면 가능성이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지난 6월에는 여러 가지 분위기가 방북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이같이 말하고 “정부와 협의해서 하겠다”고 말했다.


북측은 6.15남북공동선언 10주년을 계기로 지난 4월 이 여사의 방북을 초청했었다.


정 전 장관은 “그것(방북초청)은 유효하다고 서로 이야기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측이 최근 임진강 상류댐 방류계획을 사전에 통보한 것에 대해 “천안함 사태 이후 경직된 남북관계와 관련, 뭔가 좀 유연한 방향으로 나갔으면 좋겠다는 그런 의사표시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명환 외교부장관이 20일 “사실 출구전략은 우리가 취할 단계는 아니며 북한이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야 할 때”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그는 “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우리가 받게 될 불이익이 훨씬 크다는 점에서 출구전략을 찾는데 제일 부지런히 움직여야 할 것은 사실 대한민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지난 5월 방한 때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한국의 입장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얘기하면서 북한 문제도 빨리 풀어나가야 한다는 얘기를 했다며 “힐러리 장관의 발언은 한국을 강력히 지지한다는 그것으로 만족하고 6자회담으로 옮겨가야 하는데 한국 정부가 너무 미적거리는 것 아니냐는 사실상의 질책 의미도 담겨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가 그렇게 해석을 하고 대응을 한다면 한미관계가 부드럽게 나가겠지만 계속 북한 때리기를 해라 이렇게 하면 1994~1995년 한미관계와 비슷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 제기된 미국의 대북 특사 문제에 대해서도 “미국은 서두를 상황이 아니고, 혹시 출처가 북한이 아닌가 의심된다”며 “가능성이 낮다”고 관측했다.


지난해 임태희 당시 노동부장관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서 북측 인사를 만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그는 “일종의 비선을 움직인 것”이라며 “비정상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남북관계 악화로 일각에서 제기되는 `통일부 무용론’에 대해 “답답하니까 애정을 반어법으로 표현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분단국가인 대한민국에서 통일부를 없애는 것은 정말 정치적인 명분 측면에서 문제가 굉장히 커지고, 그런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