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통일여건 조성에 북한 변화가 필수”

통일부장관을 지낸 정세현(丁世鉉)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24일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공존, 통일여건 조성에는 북한의 변화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이날 제주평화통일포럼과 제민일보사가 제주시 열린정보센터에서 공동 개최한 세미나에서 ‘남북 관계 회고와 향후 전망’이란 특강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지금까지 북한의 개방.개혁 및 변화는 우리의 대북정책과 밀접한 연계가 있으며 정책이 일관성을 띠면 북한 변화는 지속 가능하고, 그 과정에서 북한도 보편성과 합리성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개방.개혁을 다른 사회주의 국가의 선례와 비교해 보면 정치.군사는 ‘상징적 변화’, 사회.문화는 ‘의미있는 변화’, 경제는 ‘의미있는 변화’ 단계를 지나 장차 ‘근본적 변화’ 단계로 진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변화하고 있는 북한과의 관계를 어떻게 관리해 나가느냐에 따라 분단이 고착될 수도 있고 통일기반이 강화될 수도 있다”면서 “남북간 상호의존성보다 북.중간 의존성이 더 커지면 북한의 개방.개혁과 변화가 분단고착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장은 이어 “미국은 이를 감안, 남북관계 심화와 북한의 개방.개혁을 촉진시킬 수 있는 방향에서 핵문제 해결 전략을 수립, 추진해야 한다”며 “핵관련 ‘행동대 행동’ 프로세스와 북.미와 북.일 수교에 의한 동북아 냉전구조해체 프로세스를 병행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