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정부 안보리결의 동의, 경제타격 입을 것”

▲ 19일 ‘남북경제협력포럼’의 주최로 열린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남북관계 전망’ ⓒ데일리NK

정세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는 15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결의안’에 대해 “정부마저 결의안에 동의해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19일 ‘남북경제협력포럼’의 주최로 열린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남북관계 전망’ 특강에서 “유엔이 채택한 결의문에 ‘북한 미사일이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과 관련된 재정적 자원을 북에 이전하지 말고, 이러한 행위를 감시하도록 회원국들에 요구한다’라고 명시한 것은 미국이 언제든지 개성공단 사업과 금강산 관광 사업에 대해 제재를 가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이 어떤 면에서는 남북관계를 연결해 주는 연결고리라고 생각한다”면서 “동포이기 때문에 지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솔직히 말해 우리가 편히 살기 위해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금년에 5천억 원 정도의 남북협력기금을 책정해 놓았다”면서 “이 돈으로 북에 쌀과, 비료 등을 실어 보내 북한이 남쪽을 필요로 하게 만들고, 이로 인해 북한의 위험한 행동을 막을 수 있다면 남북의 평화유지 비용으로 그리 많은 돈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의 이런 실수를 볼 때마다 안타깝다”면서 “우리가 북한을 도와주고 싶어도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사고를 친 만큼 남북 경협과, 남북 관계가 효과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북쪽에서 구체적 행동으로 의사 표시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향후 북-중 관계에 대해선 “중국은 북한에 대해 불쾌한 마음도 있겠지만 북한을 끌어안으면서 미국을 상대로 전향적 자세를 끌어 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북한이 가지고 있는 지정학적 조건 때문에 중국은 어쩔 수 없이 북한을 끌어안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에 대해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DJ가 방북 한다고 해도 김정일이 변명만 늘어놓을 것”이라며 “미국과 북한이 거물급 중재자를 필요로 할 적절한 시기에 다리를 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