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전 장관 일문일답

정세현(丁世鉉) 전 통일부 장관은 21일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사일 발사문제 등 돌출상황 때문에 ‘6월 방북’을 연기한다는 입장을 공식발표했다.

정 전 장관은 이어 “6월말에 북한에 가기에는 적절치 않지만 계속 협의를 하겠다는 의사를 김 전 대통령에게 말했고, 김 전 대통령도 ‘그렇게 하라’고 하셨다”고 소개했다.

다음은 정 전 장관과의 일문일답

–‘6월 방북’은 예정대로 진행되는가.

▲여러분이 잘 아시는대로 돌출상황 때문에 지난 5월달에 합의가 됐던 김 전 대통령의 6월 방북은 사실상 어렵게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오늘이 21일인데 준비하기에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방북초청은 여전히 유효하고 김 전 대통령께서도 여러가지 준비를 많이 해오셨기 때문에 차기 (실무) 접촉 날짜를 협의하고 있다.

–미사일 국면이 나아지지 않으면 무기연기인가.

▲미사일 국면이라는 것은 시간이 가면 가닥이 잡힐 것이고, 그렇게 되면 원래 우리가 추진하던 일에 대한 불리한 여건 중의 하나가 해소되는 셈이다.

–차기 실무접촉은 언제 이뤄지나.

▲6월말 방북은 어렵게 됐고 미뤄질 수밖에 없다. (남북간) 의사소통 채널이 있고 주고받는 내용을 종합해 볼때 지금은 물리적으로도 어렵게 됐지만 저쪽(북한) 상황은 미사일 국면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이해가 되고 현재로서는 그 부분(미사일 국면)은 넘어가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

–차기 실무접촉 일정을 제시했나.

▲저쪽 상황을 봐가면서 날짜를 잡아야 한다. 지금 미사일(발사문제)와 관련해서 북쪽도 고려해야 될 요소들이 많기 때문에 날짜를 못박아서 하는 것이 좀 그렇다. 어느 정도 분위기가 조성되면 그때 가서 해야한다. 접점을 마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언제쯤이면 가능한가.

▲우리가 협상하면서 (일정을 제시하면) 상대방에 대한 압박 비슷하기 때문에…

–광주에서 열렸던 6.15 축전 행사시 남측의 요구안은.

▲협상 중에 있었던 얘기는 말하지 않는 것이 상대방에 대한 도리다. 우리 쪽에서도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대체로 짐작하는 것들이다. 내용을 구체적으로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광주 6.15 행사에서 6월 방북문제가 최종 조율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6월부터 미사일 상황이 에스컬레이트 되지 않았는가. 그것(미사일 상황)을 서로 실무접촉하고, 비공개 접촉하면서 문책하는 식으로 얘기할 수 없고 해명하라는 식으로 할 수는 없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