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북핵, 원인논란 아닌 해법 논의할 때”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민화협 대표 상임의장)은 27일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지금은 원인논란을 할 때가 아니라 해법을 논의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전.현직 언론인 모임인 ’언론광장’이 개최한 포럼에서 ’핵실험 이후 남북관계, 북한문제 어떻게 풀 것인가’라는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핵 강국 중 핵을 직접 쓴 것은 미국밖에 없고 북한도 핵을 가졌다고 해도 협상용 카드일 수 밖에 없다”면서 “현실을 인정하는 가운데 원인보다 해법논쟁으로 가야 민족의 활로가 열린다”고 강조했다.

정 전 장관은 또한 “북한이 ’조건부 6자회담 복귀’ 의사까지 밝혔는데 미국은 여전히 BDA(방코델타아시아)문제를 얘기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공개적으로 북핵문제를 대화를 통해 풀겠다고 해놓고 이렇게 나오는 것은 문제를 풀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미국의 진의가 말로는 한반도 비핵화지만 실질적으로는 북한이 적당히 핵을 가지므로 해서 한국과 일본이 더 확실한 핵우산을 필요로 하도록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국민의 정부 마지막과 참여정부 첫 통일부 장관을 지내며 햇볕정책을 직접 추진해온 정 전 장관은 “북한은 중국의 지원도 있고 미사일, 마약, 양담배 등으로 돈을 벌어 쓰고 있다”면서 “우리쪽 대북지원이 핵무기 자금으로 쓰였다는 주장은 말이 안 되는 선동에 불과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아울러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은 남북관계를 발전시키는 전진기지”라며 중단없는 추진을 강조하기도 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