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남북 대화채널 복원 시급”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인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은 30일 “북핵문제 해결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 남북대화 채널이 시급히 복원돼야 한다”고 밝혔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시 인제대 인정관 세미나실에서 인제대 통일학연구소 주최로 열린 ’북한 핵실험과 한반도의 미래’라는 주제의 북한·통일문제 학술세미나에서 기조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곧 재개될 6자회담 과정에서 우리 역할과 위상을 높이기 위해 당국 대화 채널은 복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전 장관은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계기 조성 차원에서 인도적 대북지원 재개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정부는 이를 정치권을 상대로 떳떳하고 진솔하게 설명하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며 “야당에게 먼저 진지한 설명을 하고 이해를 구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북핵상황을 지켜보다가 뒤따라 나가도 되는 방관자가 아니라 사활적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는 당사자이므로 미국이 제재를 푸는 방식으로 미·북 양자대화가 열리는 상황에서 남북대화 채널 복원에 반대할 정치지도자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정 전 장관의 기조강연에 이어 이태섭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가 ’북한 핵실험과 한반도 정세’를 주제로, 전현준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이 ’북한 핵실험 이후 대북정책의 장래와 남북관계 전망’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으며 김세연 인제대 언론정치학부 교수 등이 토론을 벌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