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김정일 올림픽 파격행보 가능성 충분”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24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베이징올림픽 개막식 참석과 북.미 정상회동 관측과 관련, “북미관계 개선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김 위원장이 파격적인 행보를 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주장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북미관계가 빠르게 개선되는 상황으로 발전해 나가는…그런 조건에서 8월 초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날 수 있는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장관은 영변 원자로 냉각탑 폭파에 대해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국제사회에 과시하는 이벤트”라면서 “그런 일까지 하는 마당에 평화의 제전이라고 할 수 있는 올림픽에 나타나서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한다든지, 회동을 하는 모습을 비친다면 북한의 이미지가 굉장히 좋아진다”고 지적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갈 수 있는 가능성이 완전히 배제되는 것은 아니지만 그렇게 미국이 서두르는 것 같은 식으로 하면 북한에 잘못된 사인을 줄 수 있을 것 같아 미국도 조심스럽게 하지 않겠는가”라고 내다봤다.

정 전 장관은 이어 미국 내에서 북미관계 급진전에 정치적 반발도 있다며 “그런 상황에서 라이스 장관이 서둘러 북한까지 들어가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 후 검증이 쉽지 않고, 핵무기 폐기 문제는 미국의 차기 행정부에서나 논의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미국으로서는 사찰과 검증문제에 대해 상당히 진전된 협상을 하고 싶을 것이고, 북한은 그 단계에서 새로운 반대급부를 받아내려고 할 것이고, 그래서 6자회담이 열려도 그렇게 순항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미국을 비롯한 6자회담 참가국들이 북한에 어떤 반대급부를 주느냐에 따라 비핵화가 가능하고 북한은 그런 반대급부 및 지원 가능성을 보고 “검증에 대한 입장을 조절해 나갈 것”이라는 전망이다.

정 전 장관은 북한의 후계구도와 관련, ’북한 정보에 밝은 중국 측 당국자’로부터 “2004년쯤 김 위원장이 ’내 대에서 아직도 이런 (부자)세습이 되겠는가’ 하는 이야기를 했다고 들었다”고 밝히고, 북한 경제가 어렵고 김 위원장의 아들들이 실무경험이 별로 없는 상황에서 부자세습 가능성은 회의적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