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美, 동북아장악위해 北核허용” 황당주장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이 “미국이 동북아 장악력을 위해 북핵을 허용할 수도 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다.

정 전 장관은 14일 “미국으로서는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는 편이 가장 좋겠지만, 가져도 미국의 동북아 장악력이 높아지는 만큼 별 상관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고 CBS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흥사단이 주최한 통일포럼에서도 “미국 입장에서는 한국이 핵무장을 하겠다고 나서지 않도록 묶고, 일본도 관리하기 위해서는 자신들이 관리 가능한 범위에서 북한이 몇 개의 핵을 갖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북핵 불용’을 내세우며 6자회담을 추진하고 있지만 본심이 무엇인지를 따져봐야 한다”며 “미국은 항상 산타클로스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제재가 강화된다면 북한은 핵무기를 개발할 것이라며 이럴 경우 ‘북핵 불용’이라는 미국의 말만 믿고 따라온 한국 정부의 입장은 난처해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핵 문제와 관련해 한미공조를 하되 우리 정부가 미국에 대해 따질 것은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이 6자회담 테이블에 나오게끔 인센티브를 주도록 미국에게 촉구해야 한다면서 동시에 북한에 대해서도 금융제재 해제를 고집하지 말고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빨리 중국에 가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전격적인 복귀의사를 밝힌 뒤, 미국과 양자회담을 통해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주제발표에서 ‘미국의 북한 핵 허용 의심’ 발언을 한 이후 포럼 참석자가 추가 논거제시를 요구하자 “국제정치사에서 공개적으로 발표하는 정책과 실제 행위는 다른 경우가 있어 (미국의 북핵정책도)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의심해 봐야 한다는 의미에서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세미나에서 한 발언은 반미를 하자는 주장이 결코 아니다”면서 “한미 공조를 펴 나가더라도 이와 같은 국제 정치의 양면성을 제대로 알고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이같은 내용의 주제 발표를 했다”고 해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