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前통일장관 “비핵·개방 입안자 내세우면 北 거부감”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20일 북한의 총참모부 성명은 “남쪽을 상대로 얘기하지만 남쪽과 미국을 동시 겨냥한 것”이라고 해석하고, 군사적 충돌 가능성에 대해 “우리 국방부나 합참이 경계태세를 강화하되 북한을 자극하지 않는 선에서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인 정 전 장관은 이날 평화방송 시사프로그램에 출연, 서해상에서 북한이 도발하 가능성에 대해선 “북한이 오바마 미 행정부의 출범을 앞두고 대미 협상에서 유리한 입지를 확보하기 위해서 장외에서 압박 전술을 쓰고 있다고 볼 때, 그것이 너무 강해 이미지가 나쁘게 되면 북한에 유리할 게 없으며, 북한도 그것을 알 것”이라고 말했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의 내정과 관련, 그는 “문제는 (청와대) 대변인이 ‘비핵.개방.3000’의 입안자라는 사실을 상당히 중요시하는 발언을 했는데 북한에는 나쁜 메시지로 전달되지 않겠느냐”며 “내정자가 비핵.개방.3000 입안자라는 사실을 전면에 내걸고 나간다면 남북문제라는 말만 남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일각에서 제기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대북 특사론은 현 남북관계와 ‘대통령의 사람’이라는 특사의 특성상 어렵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