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前장관 “개성공단 중단대책 세워야”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세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11일 북한 군부가 최근 개성공단을 방문한 것과 관련, “북한이 개성공단내 일부 기업을 철수시킬 수 있다는 전제 하에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평화방송 시사프로 ‘열린 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개성공단 관련 북한 군부의 움직임에 “우리가 반응하지 않고 그냥 무시한다면 (북측이) 꺼낸 칼을 그냥 칼집에 넣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장은 “저쪽(북한)에서 잘 하는 표현으로 ‘우리는 빈말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빈말하지 않고 실제 행동으로 옮길 가능성이 높다”며 “희망적인 관측과 실제 비상사태에 대한 대비책은 별개로 생각해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그는 “최근 북한 국방위원회가 전면에 나서 남북관계를 관리하는 것 같다”며 “그런 측면에서, 북한군 김영철 중장의 개성공단 `철수’ 발언은 실제 행동으로 옮겨질 수 있는 가능성을 안고 있는 심리전”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 나온 지 오래됐고 완전히 정상화된 것 같지는 않다”고 상기시키고 “이런 위급상황에서는 강경론자들이 우세하게 돼 있다”며 “특히 삐라(전단) 문제가 있으니 이런 것을 걸어 ‘남한 길들이기’ 쪽으로 (군부가) 정책을 건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새 정부가 남북기본합의서를 강조하는데, 합의서에 바로 상호비방.중상의 중지, 파괴.전복활동의 금지 등이 들어있다”며 “합의서를 존중하는 입장에서라도 삐라는 정부가 적극 나서서 말려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에 대해 정 의장은 “굉장히 조심스러운 사람이기 때문에 이런 시기에 더욱 조심스러워할 것”이라며 “그에게 권력이 집중된다기보다는 김정일 위원장이 장 부장을 통해 통치하고 있고, 그런 점에서 장 부장이 대리인으로 신임을 가장 많이 받고 있다고 얘기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