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DJ 유엔특사 자격 방북해야”

민주당 정세균(丁世均) 대표는 27일 “현재 남북 관계는 10년 전으로 후퇴한 수준이며 지금은 그보다 더 어려운 상황”이라며 “상황을 호전시키기 위해서는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을 유엔 특사 자격으로 방북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을 방문 중인 정 대표는 이날 낮 도쿄(東京)의 한 호텔에서 일본 주재 한국특파원들과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갖고 “우리(현 야권)는 지난 10년간 최선을 다해 남북문제의 전진을 위해 노력했는데 공든탑이 무너졌다. 지금이라도 상황을 호전시켜야 한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정 대표는 “현재 남북문제에 대해 가장 많이 알고 북한에 대해서도 알고, 북한이 신뢰하고 수용할 수 있는 인물, 국제적 신만을 가진 인물은 김 전 대통령밖에 없다. 김 전 대통령이 국제적으로도 남북문제의 최고 전문가이면서 네트워크도 가장 많다”며 “김 전 대통령이 나서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특사를 수용하려면 자격 자체가 유엔 특사로 하는 게 가장 좋지 않겠느냐”며 “앞으로 반기문(潘基文) 총장에게도 얘기해서 김 전 대통령이 유엔특사로 방북해서 남북관계가 복구되도록, 최소한 남북간 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런 제안이 김 전 대통령측과 사전 조율하지는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정 대표는 한일관계와 관련, “내년도에 일본의 역사교과서 검정 문제로 한일관계가 재차 악화될 수 있다고 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측도 걱정하고 있다”며 “정부는 일본의 교과서 문제가 다시 불거져 애써 전진시킨 한일관계가 악화되지 않도록 선제적 노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에는 한국내에서도 역사교과서 문제가 있다. 국내에서 역사 왜곡을 주장하는 인물들과 일본측과 맥이 통하는 면이 있어서 걱정이다”라며 “이명박(李明博) 정권이 내년도 문제가 발생할 경우 일본측에 잘 따질 수 있을지 걱정이다. 이명박 정부가 국내 교과서 문제도 긴 안목을 갖고 대처해 주기 바란다. 야당도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문제와 관련, 정 대표는 “일본에 올 때마다 한국의 재벌 회사들이 일본 시장을 방치하고 있음을 느끼게 된다”며 “일본 시장을 극복하지 않고는 세계 경제 무대에서 한국이 확고한 위상을 확보할 수 없다. 그렇게 하는 한 한국 경제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일본과의 누적 무역적자가 3천억달러에 달하는데 이는 한국의 자존심과도 관련이 있다. 주요 원인중 하나가 우리나라 재벌이 일본 시장을 겁내서 초기투자를 하지 않기 때문이다”라며 “지금은 엔고라는 좋은 기회가 왔다. 재벌 총수가 직접 나서서 일본 시장을 공략해 달라고 주문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현대자동차나 삼성전자 등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세계 시장에서 주로 수출을 하는 대기업이 나서야 한다. 도요타의 렉서스가 한국을 누비는데 우리는 뭐하느냐”며 “복합불황이 시작될 때가 기회다. 지금이 초기 투자에 나설 때”라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대표는 한·일간 통화 스와프 협정과 관련, “일본이 좀 더 긍정적으로 한일 통화 스와프 규모를 키워야 한다”며 “일본 정부도 필요할 경우 안전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나서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26일 일본에 도착한 정 대표는 와세다대학 특강에 이어 이날 오전 민단 대표단 접견과 아사히(朝日)신문과의 인터뷰도 가진 뒤 1박2일의 방일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