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합동조사단 보고서도 신뢰못해”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11일 감사원 감사결과 천안함 침몰 직후 군 지휘부가 허위보고와 문서조작을 한 것으로 드러난 것과 관련, 군이 주도한 민군합동조사단의 진상조사 결과에 신뢰성 문제를 제기하며 여권에 재조사를 요구했다.


정 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도 조사주체와 방법 등 문제 제기를 했는데 그냥 한쪽 귀로 듣고 흘리고 반영이 없었다”며 “조사받아야 할 대상들이 조작하고 허위보고한 것이 드러난 상황에서 그 사람들이 만든 보고서에 대해 국민이 어떻게 생각할 것인가를 여권은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군이 대통령을 얼마나 무시했으면 허위조작된 보고를, 그것도 지하벙커에서 대통령이 안보관계장관회의를 하는 전시상황에서 한 것은 총체적인 기강해이이고 국정운영의 문제점이 그대로 노출된 것이며, 정권의 도덕성과도 연관된 것”이라며 “정권과 군은 `일단 피하고 보자, 시간이 문제를 해결한다’는 식이 아니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감사원의 감사결과 발표 시기와 관련해서도 “합동조사단은 지방선거 전 서둘러 중간발표를 하고 감사원은 선거 후로 늦춰서 중간발표를 했다”며 “그래서 우리가 부도덕한 정권이라고 걱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최종 발표는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 신뢰의 위기 상황이 만들어지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와 함께 국방장관을 해임하고 합참의장, 해군참모총장 등 관계자들을 군법회의에 회부해 처벌해야 한다”며 “이런 것이 대한민국 국민과 군을 살리는 길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