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한미정상회담, 실속없어 유감”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17일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소리만 요란했지 실속없는 회담으로 판명돼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국민은 북핵문제 해법에 대한 성과를 기대했는데 실질적 성과는 전혀없고, 포괄적인 합의에 그쳤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을 강력하게 제재하겠다는 원칙을 확인하는 것은 회담의 성과라고 할 수 없다”며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선 남북대화가 복원되고, 북미회담도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와 관련, “비준하겠다는 미국의 의사 표시가 없었던 것으로 보여진다”며 “미국의 태도를 봐가면서 적절한 시점에 우리도 비준해야 한다는 민주당의 입장이 옳다는 판단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이명박 대통령이 출국전 언급한 `근원적 처방’에 대해 “현시점에서 근원적 처방이라는 것은 이 대통령의 진정한 사과와 국정쇄신 뿐이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며 “이 대통령이 귀국하면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민심 수습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