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조·중·동 불매운동 향후 논의”

정세균 민주당 대표가 조선·중앙·동아일보 불매운동을 당 차원에서 논의할 여지가 있다고 6일 밝혔다. 공당이 특정언론을 대상으로 불매운동 가능성을 시사해 사실상 주류 언론에 대한 정치공세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정 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안희정 최고위원의 조선·중앙·동아일보 불매운동 제안과 관련해 “아직 중앙당에서 따로 논의를 하지는 않고 있다”면서도 “향후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 차원에서 결정을 하거나 진지한 논의가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책임 있는 정치인이 한 발언인 만큼 추후 논의토록 하겠다”며 “안 최고위원의 입장은 충청권에서 그러한 시도를 해보고자 한다는 생각으로 이해했다. 조금 더 논의해보겠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안 최고위원은 “공당으로서 언론사를 상대로 불매운동을 하기가 쉽지는 않다. 책임 있게 논의하는 과정과 국민적 합의가 필요하다”며 “책임 있는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시간을 두고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안 최고위원은 지난 2일 세종시 논란과 관련해 “진짜 방화범은 뒤로 빠지고 왜 한나라당과 대리 싸움을 시키느냐”며 이른바 ‘조·중·동’을 논란에 불을 지핀 ‘방화범’으로 지목, 불매운동을 벌이자고 제안했다.



한편 정 대표는 이날 정부의 세종시 수정 움직임에 대해서 “법에 의해 추진되는 행정중심복합도시가 대통령과 국무총리에 의해 무시되거나 백지화될 순 없다”며 “대통령과 국무총리의 행태는 명백한 범법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은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지도자들의 다수가 세종시 문제를 포퓰리즘적으로 자기들의 사익 추구를 위해 이용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박근혜 전 대표의 ‘원안 추진’ 주장과 관련, “(세종시 건설) 약속이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약속이며, 정치적 신뢰가 무엇을 위한 신뢰냐”며 “나는 그때 판단을 잘못한 데 대해 사과하고 수정하는 게 옳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