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정부, 지방선거 앞두고 안보장사”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21일 정부의 천안함 진상조사 발표에 대해 “정부가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시점에서 안보장사를 해먹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비판한 뒤 “이는 안보를 이용해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눈을 속이려는 태도로,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정부발표가 사실이라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진작 소집됐어야 하고 필요 조치도 진작 이뤄졌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태는 안보 실패이자 평화 실패로, 이명박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하고 주력 전함을 두 동강 낸 안보무능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내각 총사퇴, 군 지휘부의 군사법원 회부를 거듭 촉구했다.


   그는 이어 “국회는 진상 규명과 안보실패에 대한 책임있는 추궁, 안보태세 점검을 위해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며 “국회가 국민을 대신해 상황을 파악하고 정부의 진상조사가 제대로 됐는지 견제해야 하는데 한나라당의 방해로 안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국회가 제 역할을 하는데 방해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정부 발표대로라면 북한도 국제사회에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러나 북한 소행으로 볼 수 없다고 맨먼저 말한 곳은 청와대와 국정원이었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정부가 이 시점에서 왜 이렇게 서두르는지 의문”이라며 “아직 국민적 의문점이 남아있기 때문에 국회 특위를 통해 철저히 조사하고 국정조사를 요구해 전세계 앞에 의혹이 없도록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