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남북정상회담, 이왕이면 빨리하라”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1일 연내 남북정상회담 개최설과 관련,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될 것이라는 걱정도 있지만, 민주당은 그런 것과 관계없이 정상회담을 추진해야 하고 이왕 말 나온 김에 빨리하라고 제안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장소도 문제없고 금년에 조건 없이 만날 수 있다’고 했는데 그게 사실이라면 연내에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겠는가”라고 전망하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또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김에 대북 강경정책을 포기, 화해협력 정책으로 전환하는 결단을 내릴 것을 권고한다”면서 “6.15, 10.4 선언에 대한 이행의지를 비롯한 이 대통령의 확고한 입장을 밝힐 시점도 됐다”고 말했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지방선거에 영향을 주기 위한 전략적인 것이 아닌가 생각하지만 민족 문제이기 때문에 회담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면서 6.15, 10.4 선언 이행 문제와 관련해 “이 시점에 이행하겠다는 천명이 있어야만 이 대통령의 정상선언도 후임 정권이 이행할 것이고, 그런 선례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 대표는 야권의 지방선거 연대 문제와 관련, “통합 노력을 최대한 기울이되 그게 안되면 연대라도 해야 한다”며 “지금은 속도를 내서 이 문제 대해 합의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