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北, 계속 이런식이면 고립될 것” 연일 비판

개성공단 억류자와 연안호 선원들의 송환이 늦어짐에 따라 민주당 내에서도 북한을 압박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13일 억류자 사태 해결을 지연하고 있는 북한을 향해 “계속 이런 식으로 나가면 외교적인 고립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남북관계에 대해 “북한은 국제사회와 대화를 복원하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에도 즉시 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억류자 문제 해결과 관련해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방북 등 기회를 잘 포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최근 북한의 미국 여기자 석방 문제와 관련 “북한이 말로만 ‘우리민족끼리’를 하고 있다”며 강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정 대표가 북한을 향해 계속된 비판을 가하는 것은 유 씨 사건에 대한 국민적 공분을 민주당이라고 비켜가기 힘들기 때문이다. 우리 국민 억류 문제에 지나치게 소극적으로 대응할 경우 햇볕정책은 북한 편들기 정책이라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정 대표는 북한을 비판하면서 동시에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 전환도 촉구했다.

그는 “8·15 광복절을 남북관계 전환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8·15경축사에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 의지를 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이번 8·15경축사와 관련해 국정기조 전환 천명과 인사쇄신, 부자감세·4대강 사업 포기, 민생예산 확충, 대북정책 전환 등 5대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정 대표는 “더 이상 국민 탓, 야당 탓만 하지 말아야 한다. 정작 문제는 이 대통령 자신이라는 것을 깨닫는데서부터 출발해야 한다”며 “8·15경축사에서 국정 운영 기조 전환을 천명해 국민과 소통하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