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하려면 김정일이 서울로 와라”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북핵 문제가 반드시 의제로 포함돼야 한다고 27일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북핵 문제는 남북정상이 만나면 반드시 의제로 다뤄야 하는 문제인데,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이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에 대해 전혀 언급을 안 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북핵 문제에서 미국을 뺀다면 형식적인 토의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오바마 대통령을 서울로 불러 3자 정상회담 같은 것을 한 번 해볼 수 있지 않겠냐”고 제안했다.

특히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이명박 대통령이) 평양에 가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6·15남북공동선언에 명시된 것처럼) 김정일이 이번에는 서울에 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정국을 계기로 남북화해의 물꼬가 트였다고 하는데, 이는 정확하지 않은 표현이라고 생각한다”며 “사실 북한은 이미 현대 현정은 회장을 불러서 얘기할 때부터 (남북관계를) 풀기 시작했다. 이는 더 이상 남한을 괴롭히고 압박해도 소용없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전에도 북한이 압박과 통제를 강화할 때 여기에 굴복해 이전 정권처럼 눈치를 보며 특사를 보내거나 하지 말라고 얘기한 바 있다”며 “북한의 압박전술로 인해 남북이 경색된다면 국민들이 불편하기는 하겠지만, 이런 병목현상을 지나야 정상적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이명박 정부가 미흡한 것이 많지만 대북관계에서 원칙과 기조를 어느 정도 지킨 것은 잘했다고 본다”고 평가하며 “그러나 (남북관계가) 좀 풀어졌다고 ‘화해모드’로 나간다면 과거와 마찬가지로 돌아가고 말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