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특별수행원 간담회 15일 개최

정부는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4층 회의실에서 이재정 통일부장관 주재로 남북정상회담 준비기획단 제8차 회의를 열고 특별수행원의 분야별 간담회 추진계획과 대표단 방북교육 계획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다음달 2~4일 정상회담 기간에 우리측 특별수행원과 북측의 해당 분야 인사들의 간담회가 예정돼 있는 점을 감안, 오는 15일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정치(6명), 경제(17명), 사회문화(21명), 여성(3명) 등 4개 분야별 특별수행원의 사전 준비모임을 갖고 방북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날 준비 모임에서는 이와 함께 북측과 협의하게될 부문별 내용들에 대한 의견이 교환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