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차량경호 상대국 일임이 관례”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제1차 남북정상회담 때 김대중(金大中) 당시 대통령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차량 동승으로 경호 공백이 발생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어느 국가에 가든 해외에 나가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한 차량 경호는 상대국에 일임한다”며 “남북관계도 이에 벗어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대통령 해외 순방시 정상이 타는 차량은 운전하는 사람도 상대국에서, 정상차량 앞에 타서 경호하는 사람도 상대국에서 책임진다”며 해외순방시 차량경호에 대한 국제사회의 원칙과 관례를 소개했다.

2000년 제1차 남북정상회담 때 김대중 대통령은 평양 순안공항에 내린 뒤 영접 나온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안내로 예기치 않게 55분간 차량에 동승하게 됐으나 일각에서는 이 때 남측 경호원들이 대통령 주변에 배치되지 않아 경호 공백이 발생했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이런 사태가 재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천 대변인은 “우리 측 경호원들은 비록 대통령 차량에 동승하지 않지만, 정상 차량 앞뒤의 별도 차량에 탑승해 경호를 한다”며 “또 차량 이동이 아닌 경우 우리 측 경호원은 항상 근접 경호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따라서 ‘당시 경호 공백이 문제였고 이번에도 문제가 돼 해결책이 없는 것 같다’는 일부 보도는 외교 의전상 또는 경호상의 원칙을 잘 모르고 하는 말”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