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의제에 北 인권 포함시켜야”

대북 인권단체들은 28일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북한 인권문제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과함께하는변호사들’ 등 약 30개 단체 대표들은 이날 오후 서울 뉴국제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기 앞서 성명서를 내고 “아직 많은 북한 동포들이 정치범수용소에서 고통받고 있으며 기아를 견딜 수 없어 탈북하는 상황에서 정상회담이 이러한 시급한 북한인권 문제를 외면하는 것은 반인륜, 반민족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남북정상회담에서 다뤄야 할 북한 인권문제들로 북한의 공개처형, 정치범수용소, 탈북 송환자 처벌, 전쟁포로 및 납북자 송환, 신앙의 자유 말살 등을 들었다.

이 기자회견에는 미국에서 북한의 인권문제를 적극 제기하고 있는 디펜스포럼의 수전 솔티 대표와 일본에서 활동 중인 ‘북조선 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회’ 송윤복 사무국장을 포함해 국내외 인권단체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