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선발대 내일 출발..대통령 전용차도 포함

내달 2∼4일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선발대 방북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전용차량도 동행한다.

1차 선발대 단장인 이관세 통일부 차관은 18일 방북에 앞서 17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내일 선발대 방북에 대통령 전용차량과 운전요원 1명도 포함된다”면서 “정상회담 때 예상되는 동선을 직접 운행해 도로의 안전상태 등을 미리 점검하고 운전요원이 행사장 지형도 숙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전용차량의 사전 답사가 필요하다는 우리측 요구를 북측이 흔쾌히 받아들였다”면서 “전용차량은 1차 선발대가 귀환하는 21일 함께 내려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은 지난달 14일 준비접촉에서 노대통령이 전용차량을 타고 경호차량과 함께 평양-개성 간 고속도로를 통해 방북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남북은 이후 추가협의를 거쳐 장관급 각료와 청와대 보좌진으로 짜여진 공식수행단과 기업인을 비롯한 민간인 47명으로 구성된 특별수행단도 우리측 차량을 이용하기로 합의했다고 이 차관은 말했다.

기자단과 일반수행원도 역시 우리측 차량을 이용하는 방안이 적극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8∼21일 방북하는 1차 선발대는 의전, 경호, 통신, 보도 분야의 실무관계자 35명으로 구성됐으며, 그동안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해온 내용을 토대로 현장 답사를 거쳐 ▲세부 체류일정 ▲숙소 ▲회담장 ▲참관지 등을 확정할 계획이다.

선발대는 18일 오전 7시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출발,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북하며 북측 구간에서는 북측 차량을 이용한다.

선발대 숙소는 고려호텔로 정해졌다. 백화원초대소가 숙소였던 2000년 1차 정상회담 때와 달라진 데 대해 이 차관은 “선발대 활동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추석연휴 뒤인 27일 윤정원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2차 선발대를 파견, 미진한 부분을 최종 조율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