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북핵문제와 남북관계 진전 상태를 봐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3일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 “북핵문제와 남북관계의 진전 상태를 봐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표했다.

현 장관은 이날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는데 있어)가장 중요한 문제는 북핵문제 해결”이라며 “정상회담 문제는 여러가지 남북관계, 북핵문제에 대한 진전상태도 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남북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건 공감 하는가’ 라는 질문에는 “대통령도 남북 정상회담이라고 꼭 꼬집어서 말하진 않았지만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고, 나도 수차례 남북이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고 답변했다.

한편 현장관은 “현재 북한에 식량난이 있는 것으로 안다”평가하고 “최소한의 인도적 지원은 조만간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옥수수를 5만t 미만 규모로 제공하는 방안을 `최소한의 인도적 지원’ 차원에서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국감 보고자료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이 지난달 대북 긴급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기여(750만달러 수준)를 요청한 것과 관련, “긍정적인 방향으로 신중히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통일부는 “당국 차원의 대규모 식량지원은 북한의 식량사정과 남북관계, 국민 여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