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과거처럼 안돼…과제중심돼야’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24일 남북정상회담의 조건과 관련, “과거와 같은 방법과 절차에 의해 이뤄져서는 안된다”며 “조건보다는 한반도의 평화, 비핵화, 평화번영을 위한 공동과제를 어떻게 풀 수 있을지에 대한 과제 중심의 모임이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중앙일보와 현대경제연구원 주최로 조선호텔에서 열린 21세기 동북아 미래포럼에서 ‘지난 번 정상회담에서는 대북 대가가 있었는데 이번에도 조건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정상회담 개최문제에 언급, “대통령께선 열려있는 과제라고 하셨고 나는 살아있는 현안이라고 했다”며 “그러나 현재로선 6자회담 진행을 보고 집중하는 게 중요한 만큼 정상회담을 논의할 때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또 개최 가능성을 말하는 것은 “부질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 장관은 남북대화 재개 시기를 묻는 질문에 “남북관계의 정상적 복원과 대화, 인도적 지원 등 모든 문제가 활성화되려면 북핵 해결의 실마리가 풀려야 할 것”이라며 “6자회담이 어떤 형태로든 일정한 합의와 실행을 담보해 내야 하며 저는 이게 멀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