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공식수행 국방장관 등 13명…’NLL’ 논의?

▲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내외신기자회견에서 남북정상회담 공식 수행원 명단을 발표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7일 내달 2일 평양에서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 권오규 부총리 겸 재경부장관 등 13명의 공식 수행원이 노무현 대통령을 보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상회담 공식 수행원은 권오규 재경장관, 김우식 과기장관, 이재정 통일장관, 김장수 국방장관, 임상규 농림장관, 변재진 복지장관, 김만복 국정원장, 변양균 정책실장, 백종천 안보실장, 염상국 경호실장, 천호선 대변인, 오상호 의전비서관, 조명균 안보정책비서관 등 13명이다.

2000년 1차 정상회담 때 통일·재경·문화부·국정원장과 청와대 보좌진 7명 등 총 11명이 방북했던 것과 비교하면 일선 장관의 비중이 커졌다.

이 장관은 이날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상회담에는 ‘공식”특별”일반 수행원’ 등 총 150여 명 규모”라며 “공식 수행원은 정상회담 의제와 직접 관련되는 관계부처 장관 및 청와대 보좌진으로 구성했다”며 공식 수행원 명단을 이같이 발표했다.

그러나 북핵 6자회담 주무장관인 외교부 장관이 빠진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수행원은 하나의 팀이지, 누가 의제를 맡아서 하는 것은 아니다”는 다소 애매한 답변을 내놨다.

김장수 국방장관의 경우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재설정 문제를 비롯해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북측의 국방장관격인 김일철 인민무력부장을 만날지도 관심이다.

이 장관은 “정상회담 수행원은 정상회담의 특수성을 감안해 역할과 기능별로 효율적으로 대통령을 보좌하도록 가능한 인원을 선발한다는 원칙으로 인선작업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이어 “모두 40여명을 계획하고 있는 특별수행원은 정치.경제.사회문화.여성 등 4개 분야에서 남북관계 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인사를 중심으로 구성한다는 방침”이라며 “명단은 다음주 초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별수행원은 북측 해당 인사와의 간담회를 추진중이며 이를 위해 분야별로 사전에 준비모임을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선발대는 당초 25일 방북 예정이었으나 회담 연기로 두 차례 나눠 파견하기로 남북이 합의했다. 선발대 1진은 이관세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18~21일 일정으로 방북하고, 2진은 윤정원 통일부 남북회담 본부장을 단장으로 27~10월1일까지 활동한다.

선발대는 정상회담 실무문제를 최종 협의해 확정하게 되며, 정상회담 행사장과 참관지를 사전 답사.점검하게 된다. 선발대 명단은 14일 북측에 통보할 예정이다.

참관지와 관련해 이 장관은 “통상적으로 참관지는 북측이 선정한 대상을 놓고 남측과 협의해 결정했는데 이번엔 북측이 우리의 의견을 먼저 받아 검토해 최종 확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참관지 대상으로 그동안 북측이 제기했던 민감한 장소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장관은 우리 정부가 선정해 통보한 장소는 밝히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