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강행은 北 대선참여 동조하는 것”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8∙15 남북정상회담 개최 준비설’에 대해 유기준(사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2일 “정상회담 개최는 한나라당의 집권을 저지하려는 북한의 술책에 동조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유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얼마 남지 않은 노무현 정권이 정상회담 강행을 추진한다면 대선을 겨냥한 정략적인 것이 될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정형근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8∙15 남북정상회담 개최 준비설과 9월 중 한국과 북한, 중국과 미국이 참여하는 ‘2+2’ 4자 회담을 개최설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국가정보원과 통일부는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유 대변인은 또한 “북핵사태가 해결되고 있지 않는 상황에서의 섣부른 정상회담은 북한에 대한 일방적이고 무조건적인 지원을 확인하는 자리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고립되고 있는 북한의 오판을 불러일으킬 가능성만 높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배기선 열린우리당 비상임위원은 확대간부회의에서 “올해가 북한의 핵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결정적인 해”라며 “남북정상회담이 6자회담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면 꼭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정정당(한나라당)의 정치적인 이익을 위해 북한 핵문제 해결을 뒤로 미뤄야 한다는 것은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고 국민 바람에도 부응하지 못한다”고 공격했다. 이는 북핵 문제 해결에 중요한 돌파구가 될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한나라당식 반대’는 결국 북핵 해결 의지가 없다는 것을 반증한다는 주장.

배 위원은 “북미간 양자 협상의 성공도 중요하지만 나머지 5개 나라가 북한에게 무엇을 줄 것인가 사전에 준비를 해서 6자회담에 임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 위원은 현 국회 ‘민족화해와 번영을 위한 남북평화통일 특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