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서 노무현, BDA제재 ‘美제국주의’ 비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김정일에게 “2005년 방코델타아시아(BDA) 금융제재가 ‘미국의 제국주의’라고 비난했다”는 ‘정상회담 대화록’ 내용이 추가로 폭로됐다.


노무현 대통령의 ‘북방한계선(NLL) 포기’, ‘주한미군 철수’ 발언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한 새누리당 정보위원회 간사인 정문헌 의원은 13일 ‘이 같은 내용을 원세훈 국정원장에게 질의했다’고 고 회의 종료 후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NLL 포기와 주한미군 철수 발언에 이은 ‘정상회담 대화록 폭로’ 3탄이다. 


이 같은 질문에 원 원장은 “부인하지 못하고 눈만 멀뚱멀뚱 쳐다보며 사실상 내용을 다 인정했다”고 정 의원은 주장했다.


정 의원은 또한 “대화록 안에 노 전 대통령이 ‘NLL을 남측이 더 이상 주장하지 않겠다’, ‘남쪽에 내려가 국민을 설득하겠다’, ‘북핵 문제 해결하려고 정상회담하는 거 아니다’라는 말씀과 ‘북한 대변인 노릇을 잘하겠다’, ‘주한미군 철수’ 부분 등의 발언을 한 게 들어 있지 않느냐”고 추가 질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원 원장은 과거 (나와) 따로 만난 자리에서 ‘보고서를 봤다’며 이 같은 내용이 있어 기가 막혀 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부인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정 의원의 주장에 대해 민주통합당 정보위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정 의원이 다그친 게 사실이지만 원세훈 원장은 대화록 내용에 대해선 코멘트를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새누리당의 (대화록) 열람 공개 요구에 대해서만 ‘보안이 중요하다. 보안에 대해 확신할 수 없다’며 사실상 거부했다”고 맞섰다.


BDA 금융제재는 북한의 거래 은행이던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에 대해 2005년 미국이 불법 마약 및 무기거래 관련 돈세탁 혐의로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중단시키고, 북한 자금 2500만 달러를 동결시켰던 조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