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서 경협확대.회담정례화 논해야”

이정호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은 10월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정착, 남북한 공동번영, 화해.통일을 위한 노력, 남북회담 정례화라는 네 가지 의제에 대해 논해야 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전 수석은 민주평통 부산지부 주최로 이날 오후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 회의실에서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 바란다’ 토론회에 앞서 미리 배포한 주제 발표문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 1992년 한반도비핵화공동선언, 2005년 9.19 공동성명, 2007년 2.13 합의에 대한 이행의지를 확고히 해야하며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철도 연결 등 3대 경협사업 외에도 경공업 협력이나 지하자원 공동활용 등 새로운 사업 구상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수석은 위와 같은 과제를 실천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수준의 각종 회담을 정례화해 실질적인 협력을 끌어낼 수 있는 방안에 합의하고 합의를 제도화하는 과정을 정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 전 수석의 발제에 이어 신라대 진희관 교수,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 김해몽 사무처장, 강동수 국제신문 부국장 등이 토론을 벌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