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선언 종합대책위 구성..노대통령 주재키로

정부는 12일 ‘2007 남북정상선언’을 이행하기 위해 한덕수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남북정상선언 이행 종합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산하에 분야별 대책회의 등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은 정상선언 이행체계를 확정, 발표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남북정상선언 이행 종합대책위 제1차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정부 이행체계를 확정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정상선언 이행 종합대책위 산하의 분야별 대책회의는 남북간 각종 회담에 대응하는 회의체 성격인 경제협력 공동위원회 대책회의, 장관급회담 대책회의, 국방장관회담 대책회의, 서해 평화협력특별지대 대책회의, 평화체제 대책회의 등 5가지로 구성된다.

천 대변인은 “대책회의는 필요에 따라 더 만들어 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를 추진하기 위해 ‘이행종합추진기획단’을 설치하고 단장에 통일부장관, 부단장에 국무조정실 기획차장이 맡도록 했다. 통일부 차관이 사무처장을 맡아 실무를 뒷받침한다.

또 기획단 산하에 서해 평화협력특별지대 태스크포스(TF)를 비롯해 인프라, 특구 및 자원개발, 농업, 보건.의료, 군사신뢰구축 등 의제에 따라 다양한 TF가 구성된다.

아울러 청와대 차원에서는 정상선언의 이행을 점검.조정하는 ‘이행점검조정회의’가 구성되며, 문재인 비서실장이 주재한다.

천 대변인은 “정상선언 이행 종합대책위는 매주 한 번 열리며, 당분간 대통령이 주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