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선언 이행추진 총리훈령 제정키로

정부는 ‘2007 남북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범정부적 추진체계의 구성과 운영 등에 관한 사항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조만간 총리 훈령을 제정키로 했다.

이관세 통일부 차관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정상회담 합의 내용이 광범위하고 많은 부처 간 업무와 연관이 있기 때문에 정상선언 이행 종합기획단과 사무처가 유관부처로부터 인원과 자료 등을 긴밀하게 협조받을 수 있도록 총리 훈령 제정을 협의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12일 정상선언 이행 추진체계로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고 16개 부처 장관급이 위원으로 참여하는 종합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산하에 종합기획단과 사무처를 설치했다.

이 차관은 “오늘 오후 종합기획단 2차 회의를 열어 정상회담 후속조치 추진전략과 민간자문단 구성 등 국민 참여방안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7일부터 금강산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관련, “상봉행사 첫날 북측은 제7차 화상상봉행사를 11월초에 실시하고 이를 위해 10월 25일 회보서 교환, 10월 30일 최종명단 교환 입장을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밖에 대북 쌀 차관 분배현장 2차 점검을 이달 25일을 전후해 해주와 흥남, 남포, 청진 4곳에서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