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WHO 통해 2년간 200억원 대북지원

정부는 북한의 영유아 지원을 위해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해 올해부터 2년 간 2천5만 달러(200억원)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8일 오후 정부중앙청사에서 이종욱(李鍾郁) WHO 사무총장과 이런 내용을 담은 지원약정서를 체결한다.

정부는 이에 따라 2년 간 모두 2천5만 달러에 해당하는 자금을 제공하되 사업 첫 해인 올해는 현금 505만달러와 현물 562만5천달러 등 1천68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지원은 경제난 및 식량난에 따라 인도적인 위기 상황에 놓여있는 북한 영유아와 산모의 기본적인 생존권을 보호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북한의 보건 인프라 지원을 통한 개발지원의 성격도 띠고 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이번 약정에 따라 이뤄지는 대북 지원사업은 ▲북한 의료인력의 기술 향상과 산모 및 신생아의 보건 등 역량강화 ▲도.군 병원 수술실 복구 등 의료시설 현대화 ▲북한 보건성의 관리능력 강화 등 건강정보 관리개선 ▲교육 등 지역사회서비스망 구축 등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또 북한 내 모니터링은 WHO와 북한 보건성이 공동으로 실시, WHO는 사업경과 보고서를 매년 2차례 우리 정부에 제출하게된다.

정부 당국자는 “향후 남북 당국 간은 물론 국내 민간단체, 국제기구 등과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북한 영유아의 상황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