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WHO 북한 영유아 돕기에 630만 달러 지원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 북한 영유아 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약 630만 달러(약 67억7천만원)를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제258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서면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 부대변인은 이번 지원은 북한의 취약한 보건의료 환경에서 어린이 질병 감소와 성장발달 등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내 진료시설 개·보수, 의료인력 교육, 필수의약품 공급 등으로 이뤄진 WHO의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은 총 1260만 달러 규모로, 정부는 이중 절반 가량만 우선 지원키로 했다.


박근혜 정권 출범 후 정부 기금을 투입해 국제기구의 대북지원 사업에 동참하는 것은 지난달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에 604만 달러 지원 이후 두 번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