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WHO에 1천만달러 대북기금 설치

정부가 세계보건기구(WHO)에 올해 1천만 달러 규모의 대북 신탁기금을 설치해 북한의 취약계층인 영유아 및 산모를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정부 당국자는 2일 “지난 해부터 이뤄진 WHO와의 협의를 마무리하고 곧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라며 “남북협력기금을 활용해 WHO에 1천만 달러 규모의 대북 신탁기금을 설치해 영유아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WHO를 통한 이 사업을 통해 신생아에 대한 BCG(결핵), 폴리오(소아마비) 등 5대 백신 접종을 돕고 북한내 지역별 모자 건강관리시설의 운영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등을 추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업은 정부가 올해부터 2010년까지 5개년에 걸쳐 민간단체, 국제기구, 정부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영양개선ㆍ질병관리ㆍ건강관리 등 3대 분야에 걸쳐 벌이는 대북 영유아 무상지원사업의 하나로 추진된 것이다.

5세 이하 아동 230만명과 산모와 수유부 98만명 가량이 대상이다.

정부는 이와 관련, 작년 2월 관계기관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WHO와 유니세프(UNICEF) 등 국제기구와 지원방안을 논의해 왔으며 협의가 먼저 마무리된 WHO와 우선적으로 사업을 추진키로 한 것이다. 유니세프와도 사업방안을 계속 협의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들 국제기구를 포함해 정부, 민간단체를 통한 영유아 지원 사업을 위해 올해 예산에 250억원을 반영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WHO 사업은 질병관리와 모자보건에 초점이 맞춰졌으며 유니세프의 경우 어린이 영양개선에 중점을 둘 예정”이라며 “WHO 사업은 올해 1천만 달러 규모로 잡혔지만 내년에는 성과 검토를 거쳐 수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해 하반기에 처음으로 민간단체가 컨소시엄을 이뤄 민관 합동으로 진행하는 보건의료인프라 개선 시범사업에 30억원을, 모자보건.복지 시범사업에 27억4천만원을 지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