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WFP통해 옥수수 10만t 대북지원

정부가 이달 말 첫 수송을 목표로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대북 옥수수 10만t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정부 관계자는 23일 “농수산물 유통공사가 12월말 중국 랴오닝(遼寧)성 영커우(營口)항에서 첫 출항을 목표로 중국산 옥수수 구매에 나서는 등 지원사업에 착수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정부는 2001년부터 해마다 북한에 옥수수를 지원해왔다”며 “올해곡물가격과 수송비의 인상으로 옥수수 지원 비용이 지난해의 1천 620만달러를 크게웃도는 2천 400만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농수산물유통공사가 중국에서 옥수수를 구매, 북한에 전달한 뒤 남북협력기금으로 정산할 방침이다.

제임스 모리스 WFP 사무총장은 올해 10월 방한시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을 예방, 대북 식량지원을 요청했으며 이 차관은 “WFP를 통해 옥수수 10만t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