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UN통해 ‘北수해’ 200만달러 추가 지원

유엔이 대북 수해복구를 위해 1천400만달러 지원을 결정한 가운데 우리 정부는 유엔을 통해 200만달러를 추가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관세 통일부 차관은 30일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유엔 인도지원조정국(OCHA)이 북의 요청에 따라 1천40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27일(현지시각) 결정했다”며 “우리 정부도 20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북한의 수해 정도가 매우 극심하다”며 “이번 수해가 95년 대홍수에 버금갈 정도로 피해를 입었다는 관측이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달 23일부터 지원하기 시작한 “긴급구호물자 수송은 30일 완료된다”고 했다.

정부는 북한의 수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구호품과는 별도로 시멘트, 철근, 트럭 등 자재와 장비 등에 수송비 및 부대경비 100억원을 포함한 474억원 어치를 지원키로 결정한 바 있다. 자재와 장비 지원은 육로와 해로를 병행해 10월말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10월초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정부는 북측과 합의된 대로 회담 7일전인 이달 25일에 선발대(35명)를 파견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이 차관은 “통신.보도.경호.의전 등 부문별 실무접촉에서 세부적인 것을 논의했고 지금까지 7차례의 서면교환을 통해 구체적 내용을 협의 중”이라며 “부족한 부분은 선발대가 올라가 점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햇다.

정상회담을 위해 함께 올라가는 수행원은 공식.특별.일반 수행원 등 150명으로 구성되며, 구체적 인선과정은 준비기획단 및 추진위를 통해 확정할 계획이다.

이 차관은 “특별수행원의 경우 대통령에게 실질적 자문역할을 할 수 있고, 평화와 공동번영 등 정상회담의 의의를 살릴 수 있는 인사를 고려하고 있다”며 “지난 2000년 회담 당시 특별수행원이 24명이었는데 금번에는 부문별로 영역을 넓혀 인원을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선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 화해와 통일문제 등 남북관계 전반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남북간)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은 논의 있을 것이며 우리가 제기할 것과 북측이 제기할 것으로 예상되는 모든 문제를 취합해 입장을 정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