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PSI참여 21일 남북접촉후 발표

정부는 당초 19일로 예정했던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발표시기를 오는 21일 남북당국간 접촉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외교통상부는 18일 언론발표문을 통해 “내일(19일) PSI 관련 발표는 없을 것”이라면서 “(PSI 전면참여) 발표 시점과 관련해 정부 전체 차원에서 남북대화 진행 등 요소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그러나 “정부의 PSI 원칙 승인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PSI는 국제사회의 대량살상무기 비확산 노력으로서 특정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므로 남북관계와는 별개”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당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규탄하는 의장성명을 채택한 직후인 지난 14.15일께 전임 노무현 정부에서 유보해온 PSI 전면가입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정부 일각에서 적절한 시점인 지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자 19일 발표키로 연기됐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또다시 PSI 전면가입 발표를 미룬 것은 지난 16일 북한이 오는 21일 개성공단 사업과 관련해 남북 당국간 접촉을 제의해 온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는 “PSI 전면 가입에 대한 정부의 방침은 확고하다”면서 “남북 당국간 접촉이 있은 후 적절한 시점에 이를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