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PSI연기 美 등 관련국에 설명

정부가 최근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발표시기가 늦어지는 배경 등을 미국 등 관련국들에 설명하고 이해를 구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정부 당국자는 “당초 정부가 미국 등 관련국에 알렸던 것보다 PSI 전면 참여 발표가 늦어짐에 따라 외교경로를 통해 관련국들에 저간의 사정에 대해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관련국들에 한국의 PSI 전면 참여 방침은 변함이 없고 한국은 국제사회의 WMD 확산저지 활동에 지속적으로 동참할 것임을 강조했다”면서 “다만 전면 참여 발표시기는 제반 요인들을 감안, 전략적으로 선택할 것임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PSI를 주도하고 있는 미국 정부는 “한국의 PSI 전면참여 여부는 한국 정부가 알아서 결정할 일로, 한국 정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표명해온 것으로 안다”고 이 당국자는 말했다.

정부가 PSI 전면참여 발표가 늦어지고 있는데 대해 미국 등 관련국들에 발빠르게 설명하고 나선 것은 이번 사태로 인해 한국 정부의 정책에 대한 신뢰도가 저하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