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KOTRA 평양무역관 설치 추진

통일부는 북한에서 생산된 제품의 해외수출을 촉진하고 해외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평양에 KOTRA 무역관을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통일부는 이명박 당선인의 대북구상인 `비핵ㆍ개방ㆍ3000’의 일부인 `300만 달러 이상 북한 수출기업 100개 육성’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준비 작업으로 평양에 KOTRA 무역관을 설치하는 방안을 협의하기로 하고 이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올해 상반기 중 평양에서 열기로 한 제2차 남북총리회담에서 이를 정식 의제로 제안할 방침이다.

통일부는 KOTRA의 전 세계 조직망을 가동하면 각국의 시장 정보를 취합, 북한 상품의 수출 전략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평양무역관을 통해 남측 기업을 비롯한 외국인 투자 유치에도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일부는 향후 북핵문제가 진전돼 북한에 대한 각종 경제제재가 풀리면 KOTRA 평양무역관이 수출지원 센터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통일부는 아울러 평양상품전람회 등 국제무역박람회를 남북 공동으로 여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북한은 평양에 남측의 정부기관이 들어서는데 대해 상당한 부담을 가질 수 있어 정부의 구상대로 KOTRA 평양무역관이 실현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