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G20 정상회의서 對중국 ‘설득외교’ 총력

정부가 오는 26∼28일에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대 중국 설득외교에 나설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정부 당국자는 24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G20 정상회의에서 중국 양제츠 외교부장과 양자회동을 갖고 천안함 관련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국 장관은 이 자리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된 천안함 사건 대응조치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유 장관은 현재 조율중인 문안 내용에 북한의 책임을 명시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하는 내용이 담겨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중국정부에 책임있는 역할을 요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더불어 유 장관은 이번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안보리 이사국이거나 안보리 논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주요 국가들과도 접촉을 갖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지지해줄 것을 설득할 예정이라고 정부 당국자가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와 잇따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문제와 한미동맹 강화를 비롯해 천안함 대응조치 관련 공조 방안도 집중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일 등 우방국들과 G20 정상회의 계기를 활용해 천안함 관련 협의를 갖고, 공조체제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G20 정상회의에서 이 대통령은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별도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천안함 사태 관련 대응방안을 협의하는 한편, 한미 동맹과 공고한 안보 공영을 확인 등 한미 전략동맹의 미래발전 구상에 대해서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백악관도 한미 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하면서 “이번 회담의 초점은 북한 어뢰공격으로 천안함이 침몰한 데 따른 안보와 동맹 문제에 맞춰질 것이다. 이번 회담은 한국과 우리의 강력한 연대를 공개적이고 사적으로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