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RF서 ‘억류자문제’ 제기않기로

정부가 오는 21~23일 태국 푸껫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북한에 장기 억류 중인 현대아산 직원 유모 씨 문제를 제기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5일 “북한이 유 씨를 하루빨리 석방해야 한다는 기본입장은 변함없지만 이 문제를 다자간 외교장관회의에서 거론하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유 씨 문제를 의장성명을 비롯한 기본문서에 반영한다거나 그런 시도를 하지 않는다는 방침은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ARF 외교장관회의에서 장관 발언을 통해 유 씨 문제를 언급할지는 검토 중”이라면서도 “남북간 해결해야 할 문제를 다자간의 공개적인 자리에서 언급하는 게 바람직한가의 문제를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정부는 관계부처 협의와 검토를 거쳐 ARF 외교장관회의에서 유 씨 문제를 의장성명에 반영하지 않는 것은 물론 전체회의의 석상에서도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금주 중 최종적으로 확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ARF에서 ‘금강산 피격사건’ 및 ‘10.4 남북정상선언’과 관련된 문구가 의장성명에 포함됐다가 삭제된 해프닝도 정부가 이 같은 방침을 선택하게 된 배경의 하나로 보인다.

앞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최근 이 문제와 관련, “장.단점이 있는데 인권에 관한 문제이고 국제적인 보편적 가치 측면에서도 매우 중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아마 언급을 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