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 확대

정부는 4일 한국전쟁 전사자의 유해발굴사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현재 운영중인 유해발굴 부서를 확대 개편해 오는 2007년 1월부터 ‘국방유해발굴.감식단’(가칭)을 창설, 운영키로 했다.

또한 국외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에 대한 영주귀국 정착금을 현행 후손 1명당 6천만원에서 후손의 모든 가구당 7천만원으로 늘리는 등 독립 및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개선키로 했다.

정부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이날 오전 정부 중앙청사에서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 주재로 호국보훈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훈정책 추진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유해발굴을 위한 현행 제도 하에서는 유해발굴에 약 50년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는 예상을 토대로 현재 장교 4명, 사병 21명으로 구성된 유해발굴 부서를 장교 10명, 사병 78명이 참여하는 부서로 확대키로 했다.

특히 독립 및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 개선을 위해 영주귀국 정착금 지원을 확대하는 동시에 생활이 곤란한 영주귀국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임대아파트를 우선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또한 근로능력을 상실한 1급 중상이자 국가유공자에 대한 보상금(현재 월 156만원) 수준이 목표수준인 전국가구 소비지출액(월 172만원)에 조기 도달하도록 하고 무공수훈자 영예수당과 참전유공자 명예수당 인상을 추진키로 했다.

정부는 효창공원의 민족공원화, 독립기념관의 국민정신교육 중심센터화와 함께 보존가치가 높은 국외 사적지 126개소를 선정해 현지공관과 교민대표 등이 참여하는 공동관리위원회를 통해 중점 관리키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이동보훈팀의 전국 운영 실시확대 ▲원스톱.원콜 보훈상담센터 서비스 확대 ▲제대군인에 대한 체계적인 범정부 지원을 위한 ‘제대군인지원위원회’ 설치 법률근거 마련 등을 추진키로 했다.

이 총리는 회의에서 “올해는 을사늑약 100주년, 광복 60년, 6.25 전쟁 55주년이 되는 해이므로 국가와 민족을 위해 위국.헌신한 분들에 대한 사회적 예우풍토 조성과 나라사랑 정신을 확산하는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특히 “독립기념관 (국가보훈처로의) 이관을 계기로 독립기념관이 민족정신교육의 중심센터로 거듭나야 한다”며 “청소년은 물론 국민 모두가 즐겨찾는 명소가 되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