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15공동행사’ 불허…”南南갈등 조장 말아야”

정부가 6·15공동선언 실천 북측위원회(북측위)가 공동 개최를 제안한 ‘6·15남북공동행사’를 사실상 불허한다는 입장을 27일 밝혔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은 정치적 의도가 담겨있는 6·15 남북공동행사에 더 이상 집착하지 말고, 조속히 남북 당국 간 대화에 나올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 당국은 개성공단 관련 우리의 남북 당국 간 대화 제의는 지속적으로 거부하면서, 최근 우리 민간단체를 상대로 6·15 남북공동행사 개최를 제의하는 등 이중적 모습을 보여왔다”며 남북공동행사 불허를 시사했다. 


이에 앞서 북측위는 지난 23일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에 보낸 팩스에서 “북남관계를 원상 회복하고 자주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 유일한 출로는 (6·15)공동선언 이행에 있다”면서 “6·15 공동선언 발표 13돌 민족공동 통일행사를 개성 또는 금강산에서 진행하자”고 제의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에 진정 관심이 있다면 우리 민간 기업이나 단체를 접촉할 것이 아니라, 하루 속히 남북 당국 간 대화에 나와 신뢰를 쌓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이러한 북한의 태도는 그 진정성이 의심스러울 뿐만 아니라 남남갈등을 조장하려는 구태의연한 행태로서,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먼저 단절시킨 개성공단의 군 통신선을 복원하고, 우리 측이 14일 제의한 개성공단 관련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에 조속히 호응해 나와서 원부자재·완제품 반출 문제부터 시급히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북한이 ‘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힌 시점에 정부가 이 같은 입장을 표명한 것이 적절하냐는 질의에 김 대변인은 “(그러한 상황도) 감안하면서 정부의 입장을 밝혔다”면서 “북한이 말이 아닌 행동, 국제사회와 약속한 사항을 준수해나가는 것이 중요하고, 그에 따른 제1의 조치가 바로 개성공단 실무협의에 나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실명 비난한 것과 관련, “남북관계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서는 언행을 자제하고 절제할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의 언행을 국제사회가 지켜보고 있는 상황에서 북측의 언행은 대단히 민망하고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