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자차원 대북지원 집행하기로

정부가 핵 검증에 대한 북한과의 이견에도 불구하고 핵시설 불능화의 대가로 주기로 돼 있는 경제.에너지 지원은 조만간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16일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은 핵시설 불능화와 연계된 것”이라며 “관련국과의 협의를 거쳐 이미 생산이 완료된 강관 3천t은 곧 집행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6자회담 합의에 따라 한.미.중.러 등 4개국은 북핵 비핵화 2단계인 신고.불능화의 대가로 북한에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을 제공키로 하면서 이 중 45만t은 중유, 나머지 50만t은 에너지 관련 설비.자재로 지원하기로 했다.

우리 정부는 현재까지 중유 5만t과 중유 약 6만6천t에 상당하는 에너지관련 장비와 자재를 제공했으며 북에 주기로 합의한 물량 중 미제공분인 자동용접강관 3천t의 생산도 지난달 말 생산이 끝나 언제든 지원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등 다른 참가국들도 약속된 중유 지원을 계속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