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25 핵실험 후 첫 민간단체 방북 승인

통일부는 31일 북한의 2차 핵실험(5월25일) 이후 처음으로 민간단체의 북한 방문 신청을 승인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대북지원단체인 월드비전에 박장빈 부회장 등 관계자 7명의 방북을 승인했다”며 “이들은 8월1일부터 8일까지 평양 농업과학원, 양강도 대홍단군, 평안남도 중화군을 방문해 현장 모니터링과 기술전수 및 향후 사업계획 협의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초청장이 발부된 월드비전 관계자 7명은 중국 선양(瀋陽)을 거쳐 예정대로 방북하게 됐다.

천 대변인은 방북 승인과 관련, “인도적인 차원의 대북지원은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정부의 기본적인 입장에 따른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민간단체들의 방북목적이라든지 사업과 관련한 시급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승인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에도 이 같은 조건을 고려해 계속 방북승인을 해 나갈 생각”이라며 “전체적으로 다 허용 한다기보다는 그런 기준을 토대로 해서 당분간은 선별적으로 검토를 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천 대변인은 “앞으로 남북관계 상황이 조금 개선이 되고 상황이 호전되는 대로 추가적으로 조금 더 방북 승인의 폭을 넓히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발사와 핵실험 이후 남북관계 및 신변안전 등을 이유로 개성공단 관련 인력과 금강산 관광지구 시설관리 인력 이외의 북한 지역에 대한 국내 민간단체의 방문을 통제해왔다.

그러나 정부는 최근 ‘인도적 대북지원은 정치·안보 상황에 관계없이 한다’는 원칙을 밝히며 민간단체의 방북을 ‘시급한 인도적 지원’ 관련 사안부터 단계적·선별적으로 허용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정부는 이에 따라 지난 29일 보건·의료 지원 사업과 관련해 평양에 가려던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방북 계획을 승인한다는 방침이었지만 북측으로부터 해당 단체에 대한 초청장이 오지 않아 방북이 무산된 바 있다.

소셜공유